현대차그룹 4개사 'RE100' 가입 … 2050년 달성 목표
현대차그룹 4개사 'RE100' 가입 … 2050년 달성 목표
  • 손윤희 기자
  • 승인 2022.04.25 15:1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차·기아 등 주요 4개사가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을 승인받았다.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차·기아 등 주요 4개사가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을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RE100은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기후 그룹'과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가 2050년까지 기업 사용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로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RE100은 정부나 국제기구 등에 의한 강제적인 참여가 아닌 글로벌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RE100은 전세계 350여 개 기업이 동참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4개사는 지속가능한 발전과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기 위해 지난해 7월 글로벌 RE100 가입을 선언했다. 이후 각 사별로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 신청서를 제출하고 심사를 진행해 가입을 최종 승인받았다.

4개사는 공동 진출한 글로벌 사업장에서 RE100 대응 협업체계를 갖추는 것을 비롯해 △주요 사업장에 태양광 패널 등을 설치함으로써 재생에너지 전력을 생산하는 '직접 재생에너지 생산'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자로부터 직접 전력을 구매하는 '전력거래계약' △한국전력을 통한 '녹색 프리미엄' 전력 구매 등을 추진해 2050년 RE100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100% 재생에너지의 사용을 포함해 효율적인 생산을 위한 친환경 스마트팩토리의 구축, 차량의 전동화 전환, 부품 공급망의 탄소중립 유도와 지원 등을 통해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