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스마트폰'으로 차문 여는 '디지털 키 2' 적용
현대차그룹 '스마트폰'으로 차문 여는 '디지털 키 2' 적용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2.04.12 13:2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그룹이 스마트폰으로 차문을 열 수 있는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시작했다. ⓒ 현대차그룹
▲ 현대차그룹이 스마트폰으로 차문을 열 수 있는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시작했다. ⓒ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초광대역 무선 통신을 적용한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최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서비스는 디지털 키 2 옵션을 적용한 제네시스 GV60을 시작으로 G90과 이후 출시될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차량에 선택적으로 적용될 계획이다.

대상 차량을 구입한 고객은 별도의 하이테크센터 방문 없이도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디지털 키 2 기능을 자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이후 삼성과 애플의 스마트폰 가운데 디지털 키 2(UWB)를 지원하는 기종에 키를 신규 등록하면 업데이트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기능은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의 기술 표준에 따라 개발됐으며 이처럼 디지털 키 기능이 삼성과 애플에서 제조한 스마트폰과 동시에 호환되는 것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다.

현대차그룹은 비접촉식 디지털 키 2 개발을 위해 초광대역 무선 통신 기술을 신규 적용했다. GV60과 G90의 차량 개발 단계부터 UWB 서비스 제공을 위한 하드웨어를 미리 반영하는 등 차량과 스마트폰 간의 호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디지털 키 2 기능은 블루투스와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만 적용했던 기존 디지털 키와 비교해 거리와 방향 인식 정확도가 높아져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디지털 키 2 옵션이 적용된 GV60 보유 고객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스마트폰 소지 만으로 차량에 출입하거나 잠금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차량 내 NFC 안테나가 장착된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지 않아도 시동이 가능하며, 트렁크 뒤쪽 감지 영역으로 접근해 3초 이상 대기 때 트렁크가 자동으로 열리는 기능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을 소지한 상태로 차량에 가까이 접근하면 퍼들 램프가 점등되고 사이드 미러가 펴지는 웰컴 라이트 점등 기능 등도 제공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디지털 키 2 서비스를 통해 차량 사용 편의성이 한층 강화됐다"며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시간이 지나도 새로운 차량에 탑승하는 듯한 경험을 고객에게 지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