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만에 대전 시내버스 파업 '하루만에 종료'
14년만에 대전 시내버스 파업 '하루만에 종료'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1.10.01 13:4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내버스 파업으로 관광버스가 노선표를 붙이고 운행에 나섰다. ⓒ 오선이기자
▲ 대전시 시내버스 파업으로 관광버스가 노선표를 붙이고 운행한다. ⓒ 오선이 기자

14년만에 파업에 들어간 대전 시내버스 노조와 사용자 측인 대전운송사업조합이 30일 오후 주요 쟁점에 합의하면서 하루 만에 파업을 종료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양 측은 이날 오후 3시부터 노조 회의실에서 교섭을 재개해 유급휴일에 근무하지 않는 조합원에게도 수당 지급, 협상 타결 격려금 50만원 지원, 정년 연장 등 주요 쟁점을 놓고 협상을 벌였다.

양 측은 유급휴일에 근무하지 않는 조합원에게도 4일만 인정하던 수당을 4일 더 추가해 연간 8일 지급하기로 했다. 60세인 정년도 61세로 1년 연장해 내년 1월부터 적용한다.

시내버스 운수 종사자들의 서비스 개선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서비스 개선 지원금을 1인당 20만원 1차례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노조는 파업을 풀고 1일 오전 5시 30분 첫차부터 정상 운행에 들어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노사가 원만히 합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앞으로 시민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해 사랑받는 교통수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10-01 13:55:07
퇴근하는되 집에 못가는줄 알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