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공사, 국내 최초 라오스 공항개발사업 진출
공항공사, 국내 최초 라오스 공항개발사업 진출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5.17 15: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오스 루앙프라방 공항 전경. ⓒ 공항공사
▲ 라오스 루앙프라방 공항 전경. ⓒ 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가 국내 최초로 라오스의 공항개발사업에 진출한다.

공사는 라오스 기획투자부로부터 루앙프라방 공항개발사업의 타당성조사 수행사로 공식 통보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라오스 정부는 옛 수도이자 북부지역의 유명한 관광지인 루앙프라방 공항개발을 위해 민관 협력투자사업을 추진해 1단계인 타당성조사사업을 지난 2월 국제사회로부터 입찰했다.

공항공사는 국토교통부, 주라오스 한국대사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의 적극적인 지원과 해외공항 개발사업 경험을 강점으로 입찰에 응했고 프랑스, 일본, 말레이시아 등의 유명 공항기업과 경쟁 끝에 낙찰자로 최종 선정됐다.

공항공사는 항공수요 예측, 공항운영체계 개선계획, 환경영향평가 등의 공항개발사업 타당성조사를 6개월 진행한 후 팀코리아 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본격적인 대규모 공항시설 개선과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라오스 루앙프라방 공항개발사업은 타당성조사와 라오스 투자 결정에 따라 10~30년으로 추진될 예정이고 사업규모는 1000억원이다.

공사는 2019년 페루 친체로 신공항 건설사업을 수주해 2024년까지 마추픽추의 관문인 친체로 신공항 건설사업을 총괄관리하고 있고 지난달 5400억원의 에콰도르 만타공항 30년 장기운영권 사업을 확보했다.

라오스 공항개발사업 진출로 기존의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에 집중됐던 해외공항 사업영역을 아태지역까지 확장해 명실상부 글로벌 공항운영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손창완 공항공사 사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어려운 시기에 에콰도르와 라오스 등 성공적인 해외공항 사업 진출 소식을 잇따라 전해드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글로벌 공항전문기업으로서의 경험과 노하우 K공항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글로벌 공항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