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디자인 어워드 'iF 2021' 3관왕 석권
LG유플러스, 디자인 어워드 'iF 2021' 3관왕 석권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04.30 13:5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유플러스가 IF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 LG유플러스
▲ LG유플러스가 IF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2개 부문 3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VR 헤드셋 같은 단말기부터 앱, 교육 콘텐츠 등 서비스 디자인까지 다양한 영역에 걸쳐 높은 평가를 받았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의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국제 디자인상이다.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세계 3대 디자인 대회로 꼽힌다.

LG유플러스는 대회에서 가상현실 헤드셋 U+슬림VR, 모바일 앱 서비스 일상비일상의틈, 초등 교육 서비스 U+초등나라로 4개의 본상을 받았다.

U+슬림VR은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했다. 시장에 출시된 기존 HMD 대비 크기가 작고 무게가 가벼워, 착용감과 휴대성 측면에서 호평을 받았다.

얼굴에 닿는 페이스폼의 재질을 부드럽게 해 다양한 얼굴 크기를 수용하고, 외부 빛을 최대한 차단할 수 있다는 부분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받은 일상비일상의틈 앱은 LG유플러스가 MZ세대 겨냥해 만든 오프라인 복합문화공간을 온라인으로 확장시킨 개념이다.

각 층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와 정보를 모바일 앱으로 연결시켜 문화시설 예약, 커피 주문, 서비스 렌탈 등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일상비일상의틈 앱은 구현하는 UX, UI의 직관성과 실용성에 방점을 찍었다. 앱의 디자인이 심미성과 독특함을 고루 갖춰 브랜드 정체성을 확고하게 드러낸다고 평가했다.

인기 초등 교육 콘텐츠를 앱 하나로 볼 수 있는 가정학습 서비스 U+초등나라도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수상했다. △초등학생이 사용하기 쉬운 디자인 △재미있는 학습경험 제공 △캐릭터를 통한 학습 유도라는 세 가지 특징으로 높은 심사 기준을 만족시켰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교육환경’에 유용하다는 점도 호평을 받았다.

유혜종 LG유플러스 UX담당은 "전 세계 52개국에서 출품한 1만점의 서비스와 경쟁을 벌여 얻은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며 "LG유플러스의 브랜드 정체성을 잘 드러내면서 고객들의 사용성도 높일 수 있도록 고도화된 디자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