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도어록 안전 기준 충족 … 보안성은 차이
스마트 도어록 안전 기준 충족 … 보안성은 차이
  • 안소현 기자
  • 승인 2021.02.09 13:3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가 선호하는 '푸시풀' 방식의 스마트 도어록 8개 제품이 모두 안전 기준을 충족했지만 보안성에는 차이가 있다고 9일 밝혔다.

푸시풀 방식의 스마트 도어록은 집 밖에서는 당기고 안에서는 밀면 열리는 구조로 설계됐다.

조사 대상은 소비자 설문 조사를 통해 선정한 빌드원(모델명 BO-DP9000FS), 삼성SDS(SHP-DP950), 솔리티(P2000-BH), 아사아블로이코리아(GRP-YG14B), 에버넷(FELICE-F-SN), 유니코하이테크(PM910V), 하이원플러스(H-7090SK), 현대통신(HDL-7390) 등 8개 제품이다.

이들은 외부의 열충격, 전기충격 또는 전자파에 의한 파손과 오작동 여부, 화재 발생 시 잠금장치 자동 해제 등의 검사에서 안전 기준을 모두 통과했다.

등록되지 않은 비밀번호나 카드키, 지문, 스마트폰, 리모컨 등에 열리지 않는 보안성 검사도 이상이 없었다.

다만 업체별로 카드키와 리모컨, 홈네트워크에 대한 보안 프로그램 적용 여부에 차이가 있었다.

삼성SDS 제품은 카드키 등에 보안 프로그램을 적용해 제3자가 이를 복사하거나 신호를 탈취해 열려고 시도해도 계속 잠기도록 하는 기능이 있어 '상대적 우수' 평가를 받았다.

빌드원과 아사아블로이코리아는 '양호' 수준이었다. 이들은 향후 출시하는 제품부터 카드키에도 보안 프로그램을 적용할 계획이다.

솔리티, 에버넷, 유니코하이테크, 하이원플러스, 현대통신 등 나머지 업체는 이러한 보안 프로그램을 적용하지 않아 '보통' 평가가 나왔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카드키나 리모컨 열림 방식을 이용한다면 보안 프로그램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카드키 분실 등에 유의하는 편이 좋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