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유동화회사보증'으로 9200억원 지원
신용보증기금 '유동화회사보증'으로 9200억원 지원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9.29 11: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용보증기금
ⓒ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과 주력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P-CBO)을 통해 9200억원의 장기자금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휴가철과 겹치며 회사채를 통한 자금 수요가 상대적으로 적었던 지난달과 달리 이번달은 신규자금과 차환자금에 대한 수요가 증가, 유동화회사보증 공급 규모도 크게 확대됐다.

발행은 영화관, 자동차산업, 산업용기계임대업 등 코로나19로 직접적 피해를 입은 업종과 주력산업이 대상이다. 7200억원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회사채 만기를 앞둔 기업에 2000억원 차환자금도 공급했다.

신보의 유동화회사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대·중견기업은 'BB-' 등급 이상의 회사채를 대상으로 한다.

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유동화회사보증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 기업당 한도를 대기업은 최대 1500억원, 중견기업은 최대 1050억원으로 증액하고 대기업 계열한도는 250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장상황 변화에 맞춰 대기업의 후순위 인수비율을 최저 0.5%로 낮춰 기업들의 자금조달비용 부담을 덜어줄 계획이다. 개정된 제도는 다음달 발행 시점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다음달부터 폭넓은 회사채 발행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기업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제도 개선에 힘써 기업들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