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파산전 사이버보험 가입 '보험사기 의혹'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파산전 사이버보험 가입 '보험사기 의혹'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7.12.20 15:06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빗 홈페이지
▲ 유빗 홈페이지

해킹 피해로 파산절차에 들어간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이 사고가 나기 18일 전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유빗은 이달 1일 DB손해보험의 사이버종합보험에 30억원 규모로 가입했다. 사이버종합보험은 정보유지 위반 배상책임, 개인정보 침해 피해, 네트워크 보안 배상책임 등 사이버 관련 위험을 보장해주는 상품이다. 보험 가입기간은 1년이다.

DB손해보험이 판매한 이 상품에 가입된 가상화폐 거래소는 유빗이 유일하다. 국내 거래소 중 코인원은 현대해상의 '뉴사이버시큐리티' 보험, 빗썸은 현대해상의 '뉴 사이버 종합보험'과 흥국화재의 '개인정보유출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돼 있다.

일부 투자자들은 유빗이 보험에 가입한 지 얼마 안 돼 해킹 피해를 보고 바로 파산절차에 들어가 '보험사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은 아직 사고 접수전이어서 구체적인 상황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사고가 접수돼 조사가 진행돼야 우리가 책임져야 할 사고인지 면책되는 사고인지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정균 2017-12-21 09:45:21
냄새가 납니다.

이명상 2017-12-21 09:12:53
오비이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