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해체 필수 상용화 기술 '58개' … 연말까지 확보
한수원, 원전 해체 필수 상용화 기술 '58개' … 연말까지 확보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8.24 14:1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고리 3호기 ⓒ 한국수력원자력
▲ 신고리 3호기. ⓒ 한수원

(세이프타임즈 = 오해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4차 원전해체산업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원전해체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과 원전해체산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2019년 4월 원전산업 생태계의 전주기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발표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의 후속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해체기업 역량 강화, 전문 인력 양성, 해외시장 진출, 제도기반 구축 등 분야의 잘된 점과 미흡한 점을 점검하며 후속조치 추진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산·학·연 협력의 필요성을 인식했다.

한수원은 원전해체 사업 추진 현황을 공유하면서 영구정지 된 2개 호기가 안전하게 해체될 수 있도록 원전해체에 필수적인 58개 상용화기술을 올해 말까지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외 선진기업인 캐나다 Kinectrics사와 프랑스 Orano사에 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며 해외 원전해체사업 참여를 통해 국내 해체사업에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은 사용후핵연료 저장용기, 방사화 구조물과 주요 기기 해체, 원전해체 폐기물 처리 분야 기술개발 현황을 소개했다. 현재 원전해체 기술 확보와 사업 준비 단계에 있으며 국내 해체 사업의 성공적인 사업 실적을 확보해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에너지기술평가원은 다음달 신청 예정인 '원전해체 경쟁력강화 기술개발사업' 기획안을 발표하며 이번에 통과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원전해체 R&D 예타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