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의원 "한수원 증거인멸, 차수막 철거에 물청소까지"
윤영찬 의원 "한수원 증거인멸, 차수막 철거에 물청소까지"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10.07 17:2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의원실
▲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의원실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 원전내 삼중수소 검출 문제에 관한 차수구조물을 무단 철거하는 등 원전 안전성 조사에 제대로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원안위는 지난해 12월 밝혀진 월성 원전 내 삼중수소 누설 문제로 국민 불안이 증대함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민간조사단을 꾸리고 월성 원전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에 앞서 조사단은 한수원 측에 현장을 보존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한수원은 차수막을 무단으로 철거했을 뿐만 아니라 물청소까지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차수막은 삼중수소 누설의 원인으로 지목된 바 있어 조사단 현장 조사의 핵심이었다. 하지만 한수원은 이를 제거해 조사단이 차수 구조물의 상태를 직접 확인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차수구조물 제거 경위에 대해 "조사단과 규제기관이 수시로 굴착현장의 조사를 수행해 왔으며, 차수막 복구공사 전반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조사단과 상호간 소통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한수원은 자료를 제출하는데 평균 21일이 걸리고 자료제출률도 79%에 불과하는 등 조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한수원은 향후 조사단의 시추공 작업 협의와 추가 자료요청에 보다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전 2021-10-08 09:50:18
원전을. 잘보강하고 살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