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멈춘 항공기 '안전관리' 강화한다
코로나19로 멈춘 항공기 '안전관리' 강화한다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0.09.20 11: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안전관리 강화 방안 시행
▲ 전북소방본부가 전국 최초로 실물 모형 항공기에서 비상탈출 체험이 가능한 안전체험장. ⓒ 세이프타임즈 DB
▲ 전북소방본부가 전국 최초로 실물 모형 항공기에서 비상탈출 체험이 가능한 안전체험장. ⓒ 세이프타임즈 DB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멈춘 항공기를 비롯해 조종사·관제사의 기량 관리 실태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이 한층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안전하고 건강하게 항공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안전강화 방안을 마련해 이달 말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항공 수요가 급감하고 조종사들의 비행 기회가 많지 않은 점을 고려해 항공사의 조종사 기량 관리 실태를 집중 감독키로 했다.

기장과 부기장 조편성 때 최근의 비행 경험을 고려해 조편성이 이뤄지는지, 조종사의 기량 유지를 위해 비행 스케줄이 적절히 조정되고 있는지 점검할 방침이다.

관제사의 업무숙련도를 유지하기 위해 항공교통량이 많은 상황을 모의 관제 장치로 재현해 훈련하기로 했다.

항공기나 공항시설 등에 대한 관리도 강화된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운항 감소로 인천·김포·김해 등 공항에 130대의 여객기가 장기간 공항 주기장에 세워져 있는 상태다.

국토부는 이들 항공기의 부식이나 손상을 막기 위해 적절한 저장 정비가 이뤄지는지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저장 정비란 엔진오일을 저장용 용액으로 교체하고, 엔진보호 커버를 장착하는 등 보호 조처와 유휴 항공기를 주기적으로 시운전하는 등의 조치를 말한다.

공항은 장기간 주기된 항공기의 하중에 따른 노면침하가 있는지 살피고, 장기 방치된 탑승교 등 유휴시설에 대한 결함진단도 주기적으로 이뤄지도록 지도·감독할 계획이다.

기내 방역·관제시설 외부인 출입 제한도 강화된다. 방역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위생용품에 대한 기내 안전수칙을 항공사에 지침으로 제공하고 이를 시행토록 할 방침이다.

비행중 기내 압력 비정상, 화재 상황에서 반드시 방역 마스크를 벗고 산소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승무원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승객에게 안내토록 할 방침이다.

인화점이 낮고 가연성이 높은 손 소독제는 화기·전기제품과 떨어뜨려 보관하도록 하고, 고온 상태에서 사용·보관하지 않도록 항공사 등에 지침을 내리기로 했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관계기관에서 발행한 관련 지침과 연계해 항공기 안전운항에 초점을 맞춘 대응 지침을 이달 말 항공사에 배포할 계획이다.

항공교통관제시설도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시설 운영중단을 막기 위해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강도 높은 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항공산업이 성공적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