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복 의원 "대한항공-에어버스 리베이트 의혹 철저한 수사"
문정복 의원 "대한항공-에어버스 리베이트 의혹 철저한 수사"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0.21 13:3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
▲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책회의에서 대한항공의 불법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대해 관계당국의 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고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갑)은 20일 원내 대책회의를 통해 대한항공-에어버스간 리베이트 수수행위의 문제점을 제기했다.

20대 국회와 언론에서 다뤄지면서 관계당국의 진상파악과 철저한 수사에 대한 약속이 있었지만 6개월이 지나도 아무런 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지난 1월 29일 프랑스 법무부는 프랑스 항소법원과 금융검찰(PNF)이 회신한 내용을 바탕으로 에어버스와 대한항공간 행위가 범죄에 해당한다고 발표하고 에어버스에 대해 기소유예와 벌금형을 부과했다.

발표된 문건에 에어버스가 대한항공을 포함한 8개 기업과 공모한 거래에 대한 사실관계가 명시됐다. 대한항공이 수수한 리베이트는 180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에어버스에 대한 기소유예 처분 배경은 기업범죄에 대한 프랑스 고유의 징벌적 벌금제도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이 PNF와 피고 에어버스 간의 사법공익협정(CJIP)을 승인하면 소모적 재판절차 대신 거액의 벌금을 부과하는 것이다.

대한항공이 국내법과 프랑스 형사제도가 상이한 점을 악용해 단순 '수사종결합의서'라고 주장하는 것은 위법행위에 대한 사실을 감추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리베이트로 추정되는 금액이 국내외 관련 인사들이 참여하는 기술연구소에 기부됐다는 것에 대해 단순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에 불과하다는 것이 대한항공측의 일관된 설명이다.

문정복 의원은 "정부는 본 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분이 필요하다"며 "제도적 허점을 이용해 이루어지는 불공정행위를 근절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다도 2020-10-22 09:01:14
제벌 기업 세금포탈 대한항공 정신 차려요

제노비아 2020-10-21 16:57:40
봐주기있기 당연없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