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안전 강화" 해수부 가을철 해양사고 예방대책 가동
"해양안전 강화" 해수부 가을철 해양사고 예방대책 가동
  • 김주헌 기자
  • 승인 2020.08.31 20: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안전을 강화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9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가을철 해양사고 예방대책'을 시행한다.

가을철은 어선의 조업활동이 증가하고 추석명절에 따른 연안여객선 운항빈도도 늘어나는 반면, 태풍 등 기상변화도 자주 발생해 사고의 발생위험이 높은 시기다.

이에 해수부는 예방대책을 수립해 △가을철 운항이 많은 선종의 사고다발유형 관리 △기상악화때 선박∙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현장 안전문화 정착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어선의 경우 양망기 끼임 등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산업안전 지도∙점검을 추진하고 재해 유형별 예방지침을 현장에 배포해 지도를 실시한다.

연안여객선 162척 전부를 대상으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최근 신설된 마리나선박 출입항 기록관리, 승객 승선신고서 작성∙제출의무 이행실태 등도 철저히 점검해 여객의 안전을 확보할 예정이다.

위험물운반선은 화재와 충돌에 따른 사고발생 빈도가 높은 만큼, 선박내 폭발 위험구역에서의 방폭장치 사용을 의무화하고 안전작업절차 준수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더불어 이내비게이션 선박단말기 보급을 시작함과 동시에 화물선-어선 간 충돌방지 가상현실(VR)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기상악화 예보때 수협의 조업정보알리미 앱 등을 통해 어업인 등에게 실시간 사고∙기상정보를 신속히 제공하고, 태풍이 오기 전에 항만∙어항 시설물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시행해 위험요소를 미리 관리하는 등 안전관리 상황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바다 위에서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지침이 철저하게 이루어지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한편 현장에서의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해양안전실천본부를 중심으로 전국 항∙포구에서 '출항 전 기관정비' 켐페인을 전개한다.

기상특보 발효때 어선원이 구명조끼를 상시착용 하도록 한 제도가 현장에서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해나갈 계획이다.

정태성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사고는 순간의 방심에서 비롯되므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어느 한 부분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바탕으로 예방대책을 적극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