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만리포 해수욕장 '안전 방역' 점검
양승조 충남지사 만리포 해수욕장 '안전 방역' 점검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7.18 00:22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가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안전방역 점검 캠페인을 하고 있다 .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만리포 해수욕장에서 안전방역 점검 캠페인을 하고 있다 . ⓒ 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는 17일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을 찾아 코로나19 차단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서해안 유일의 서핑 적지인 만리포는 국내·외 서퍼들을 비롯한 수도권 피서객들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이다.

도는 해수욕장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철 개장 기간 중 15만명 이상 방문하는 지역 해수욕장 6곳을 대상으로 모든 방문객에 대한 꼼꼼한 발열 체크와 백사장 취식 금지 행정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발열 체크와 손목밴드 착용 거부 시 해수욕장 입장이 제한된다. 해수욕장에서 취식 행위를 할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만리포는 지난 4일부터 주 출입구 발열 체크, 백사장 내 방역지침 계도 등 방역 체계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양 지사는 △발열 체크 검역소 △만리포 백사장 △서해안유류피해극복기념관 등을 차례로 방문, 방역 대응 현황을 살핀 뒤 폭염 속에서 근무하는 방역 인력의 안전과 건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안군의장, 만리포관광협회장, 지역상인회 등과 만나 지역민들의 불편·건의사항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양승조 지사는 "청정한 해수욕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방역수칙 준수, 상생 극복 분위기 조성 등 민간에서의 적극적인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18 07:02:40
안전규칙지키며 놀기요

삼다도 2020-07-18 06:38:00
확실히 방역을 하시는군요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