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역 복합2구역 개발사업 전략회의 허시장 "인허가 단축"
대전역 복합2구역 개발사업 전략회의 허시장 "인허가 단축"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7.24 00:0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역 복합2구역개발사업 조감도 ⓒ 대전시
▲ 대전역 복합2구역개발사업 조감도 ⓒ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역세권개발사업 성공추진을 위한 전략회의를 했다. 민자사업 지원방안과 복합환승센터 등 주변 사업추진에 대한 실국별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대전역세권 복합2구역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화건설컨소시엄의 사업계획 설명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실국간 협업과제 도출 및 전략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2년 만에 주인을 찾은 대전역세권 민자공모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 행정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민간개발을 유도했지만 이번 사업에서 제외된 대전역 복합환승센터 건설 등 주변지역 개발사업 추진에 실국간 협업과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긴급히 마련됐다.

허시장은 회의 주재를 통해 △민간개발사업 지원을 위해 TF 운영  △촉진계획변경과 인·허가 절차 6개월 이상 단축 △대전역 동광장내 복합환승센터(1만4618㎡) 건립 시기와 방법 구체화하라고 지시했다.

또 복합환승센터 상부 공간을 일자리와 창업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국가사업과 연계한 개발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복합2구역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의 재정비촉진지구 92만여㎡ 중 대전역 인근 10만㎡의 부지에 1조원이 투자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다.

지난 2일 상업지역 부지 3만㎡는 민간투자를 통한 우선협상자가 선정돼 개발이 현실화됐다.

코레일은 우선협상자인 한화컨소시엄과 협약을 진행 중이다. 60일간의 협의를 통해 10월쯤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르면 건설기간 중 9000억원 이상의 민간부문 투자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1조8000억원을 기대할 수 있다.

취업유발효과 1만1200명 등 지역경제 활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류택열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역 복합2구역 개발사업과 연계해 쪽방촌 공공주택 도시재생사업, 옛 충남도청사와 대전역을 연결하는 중앙로 프로젝트 등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대전역 주변을 주거, 문화, 업무, 산업 기능이 다양하게 어우러진 새로운 지역경제 허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24 07:42:47
안전하게 살기좋게잘발전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