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교통안전공단, 공항 계류장지역 지상안전강화 업무협약 체결
인천공항-교통안전공단, 공항 계류장지역 지상안전강화 업무협약 체결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6.16 16:5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오른쪽)과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인천공항 계류장지역 지상안전 강화를 위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오른쪽)과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인천공항 계류장지역 지상안전 강화를 위한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6일 공사 회의실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인천공항 계류장 지역 지상안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구본환 공사 사장,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을 포함해 양 기관 관계자 10명이 참석했다.

계류장 지역은 공항에서 항공기, 차량, 장비의 지상 이동과 화물의 승·하역이 24시간 이루어지는 지역이다. 운행되는 차량과 장비는 1만1000대, 운전 자격 보유자는 1만4000명에 달한다.

공사는 계류장 지역 운행차량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과속경보 시스템 △항공기 이동 경로와 교차하는 지역 CCTV 상시 모니터링 등 다양한 안전관리방안을 시행 중이지만 운전자 부주의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지속해 발생했다.

체결을 통해 공사는 교통안전공단의 전문적인 교통안전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량·장비 안전 관리 △운전자 안전 교육 △교통시설물 개선 △교통안전 강화와 홍보 △기타 안전사고 예방 등 공항 계류장 지역의 안전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공사는 교통안전공단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단을 구성해 인천공항 계류장 지역 안전강화방안을 정기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구본환 공사 사장은 "협약 체결을 통해 인천공항 계류장 지역의 안전관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앞으로 안전은 타협할 수 없는 가치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인천공항 운영 전반의 안전관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