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교통사고 사상자 증가 … 음주·졸음운전 주의
설 연휴 교통사고 사상자 증가 … 음주·졸음운전 주의
  • 박매자 기자
  • 승인 2019.01.3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로교통공단 자료
ⓒ 도로교통공단 자료

설 연휴 귀성 차량과 나들이 차량이 증가해 교통사고의 위험 또한 커질 것으로 예측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도로교통공단은 2013~2017년 최근 5년간의 설 연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연휴에 발생한 사고 1건당 사상자가 평소보다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5년간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445건으로 평소 607건보다 줄었지만 100건당 사망자는 176명으로 평소 152.9명보다 15% 증가했다.

동승 사상자 비율도 42.4%에서 50%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뒷좌석 사상자 비율이 조수석보다 더 높은 수치를 기록해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이 중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사고 빈도는 연휴 시작 전날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퇴근시간에 많이 발생해 퇴근 후 귀성을 서두르는 직장인의 피로와 졸음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올해는 2월 1일 저녁 시간 귀성길이 가장 위험할 것으로 예측됐다. 설 당일 오후 2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도 많이 발생 돼 성묘 이후 돌아오는 길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고속국도 교통사고 비율도 1.79%에서 2.57%로 증가했다.

음주운전 사고비율은 전체 교통사고 구성비의 10.32%에서 12.94%로 증가했고 사고로 인한 사망자수도 증가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감소하고 있지만 명절 연휴기간의 사고, 사상자 비율은 아직 위험한 수준이다"며 "안전벨트 전좌석 의무화, 졸음과 음주운전 방지와 함께 긴 연휴 이동계획을 여유 있게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 도로교통공단 자료
ⓒ 도로교통공단 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