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진수산 '손질 생홍합' 패류독소 초과 검출 '회수 명령'
금진수산 '손질 생홍합' 패류독소 초과 검출 '회수 명령'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3.23 19:2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패류독소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 금진수산의 '손질 생홍합'. ⓒ 해수부
▲ 패류독소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 금진수산의 '손질 생홍합'. ⓒ 해수부

패류독소가 검출된 국내산 생홍합 제품이 일부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해양수산부는 경남 창원에 있는 금진수산이 판매한 국내산 '손질 생홍합' 제품에서 마비성 패류독소가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폐기 조치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검출량은 1.44mg/kg로, 기준치(0.8mg/kg)의 약 2배 수준이다. 회수대상은 포장일이 2018년 3월 20일인 '손질 생홍합' 제품이다.

해수부는 생산량 23.1톤 가운데 9.1톤이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식약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유통 물량에 대한 경로파악과 회수조치를 하고 있다.

해수부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하지 말고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해당 제품이 생산된 경남 거제·창원의 생산해역에 대해서도 홍합 등 패류 채취를 금지하는 한편 주변 해역에 대해 조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패류독소는 해마다 봄철에 대량 번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패류 등이 섭취해 그 독성성분이 패류 체내에 축적돼 발생한다.

이러한 패류를 사람이 섭취하면 식중독을 일으키거나 근육마비, 호흡곤란 증상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3-24 01:38:46
금진수산 생홍합만 확인하면 되는 거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