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류독소' 초과 해역 25곳 확대 … 홍합·굴·미더덕 '불안'
'패류독소' 초과 해역 25곳 확대 … 홍합·굴·미더덕 '불안'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3.27 17:42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패류독소 발생해역도 ⓒ 해양수산부
▲ 패류독소 발생해역도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국 해안의 패류독소 조사 결과 기준치를 초과한 해역이 추가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26일 기준 패류독소 기준치(0.8㎎/㎏) 초과 해역은 기존 16개 지점에서 25개 지점으로 확대됐다.

이번에 문제가 된 홍합 외 굴과 미더덕에서도 기준치 초과 사실이 드러났다.

해수부는 해당 지자체에 기준치 초과 해역에서의 패류와 미더덕 채취를 금지하도록 조치했다. 식약처는 유통단계 수거 검사를 실시 중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패류독소가 소멸할 때까지 패류 등 섭취에 각별히 주의하고 낚시객은 해안가에서 직접 채취해 섭취하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역별 패류독소 발생현황과 품목별 검사결과 등 관련정보는 식약처(www.mfds.go.kr) 공지사항이나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수산물안전정보, 국립수산과학원(www.nif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진 2018-03-29 10:29:10
아무거나 먹으면 안되겠군요...

메카 2018-03-27 18:37:59
날씨가 풀리면서 패류독소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해야겠습니다

윌리엄스 2018-03-27 17:55:28
예전에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봄 홍합'에는 독이 있다고 나왔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굴하고 미더덕에도 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