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흥해체육관 4.6 여진에 구조물 휘어 '위험'
포항흥해체육관 4.6 여진에 구조물 휘어 '위험'
  • 배규범 기자
  • 승인 2018.02.15 20:3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체육관 천장 구조물이 일부 휘어져 있다. ⓒ 포항시
▲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체육관 천장 구조물이 일부 휘어져 있다. ⓒ 포항시

지난해 규모 5.4 지진이 나고 이재민 대피소로 사용하는 포항 흥해체육관이 4.6 여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시는 사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고 조만간 이재민을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과 보강공사를 하기로 했다.

15일 포항시에 따르면 흥해 체육관은 연면적 2780여㎡인 2층 건물로 2003년 4월 준공했다. 당시 '6층 이상 또는 연면적 1만㎡ 이상'인 내진 설계 의무 기준에 못 미쳐 당연히 내진 설계를 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4 강진이 발생한 뒤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가 벌인 두 차례 안전점검에서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민 지난 11일 4.6 지진에는 피해가 생겼다.

이번 지진 발생 이후 두 차례 긴급 점검에서 건물 옥상 외벽 패널이 불량하고 내부 천장을 받쳐주는 철제 구조물 일부가 휘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최웅 포항시 부시장은 "작년 지진때 안전에 이상이 없어 이재민을 수용했는데 이번 지진으로 구조물이 휘어져 자칫 사고 위험이 크다"며 "다시 지진이 올 수도 있어 사고에 대비해 이른 시일 안에 이재민을 옮긴 뒤 정밀 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안전진단을 하기 위해서는 체육관에 머무는 이재민 400여명을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해 시가 대안을 마련해 주민과 협의를 벌이고 있다.

임시 대피소는 체육관과 8㎞ 떨어진 북구 양덕동 양덕 한마음 체육관이 유력하다. 내진 2등급에 연면적 3150㎡로 9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여의치 않으면 지난해 지진 때 대피소로 사용한 인근 기쁨의 교회(1000명 수용)와 월포 포스코 수련원(160명), 칠포 파인비치 호텔(150명)에 이재민을 분산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흥해읍에서 포스코 수련원과 파인비치 호텔은 7㎞∼12㎞가량 떨어져 있어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흥해 체육관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안전한 장소로 옮기도록 이재민을 최대한 설득하고 있다"며 "안전진단에서 문제가 없으면 다시 체육관으로 복귀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체육관 천장 구조물 ⓒ포항시
▲ 포항지진 이재민이 있는 흥해 체육관 천장 구조물 ⓒ포항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덕호 2018-02-21 11:29:33
4.6이 여진이니... 불안불안불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