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흉복부 대동맥류 치료 스텐트 '희소·긴급도입 의료기' 지정
식약처, 흉복부 대동맥류 치료 스텐트 '희소·긴급도입 의료기' 지정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9.23 13:0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를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로 신규 지정한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를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로 신규 지정한다.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4등급)'를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로 신규 지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스텐드는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예후를 개선할 수 있다. 흉복부 대동맥류란 흉부 혹은 복부 내 가장 큰 혈관인 대동맥의 혈관벽이 약해져서 정상의 50% 이상으로 혈관 직경이 늘어지는 질병이다.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는 팔·다리 부위의 말초혈관에 발생한 동맥류, 혈관박리, 천공 부위에 삽입해 혈액의 흐름을 개선하거나 동정맥류의 폐색부위에 삽입해 개통을 유지시키는데 사용한다.

이 제품은 흉복부 대동맥에서 갈라져 나오는 분지 혈관의 연결에 특화된 의료기기 스텐트다. 스텐트란 혈관에 삽입해 좁아진 부위를 일정하게 확장·유지하는 구조물이다.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시 분지 혈관에 삽입해 새로운 통로를 확보하고 질환으로 늘어난 대동맥류에 혈류를 차단해 대동맥류의 팽창이나 파열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심의위원회, 보험 등재,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다음달 초부터 공급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환자가 공급을 신청하는 경우 제조 형태와 통관 상황에 따라 1~3개월 후 공급이 가능하다.

식약처는 희귀·난치질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고 질병을 원활하게 관리하기 위해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를 지정하고 있다.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정을 확대할 계획이다.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의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지정을 신청한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석원 심장혈관외과 교수는 "신규 지정으로 분지 혈관 연결의 안전성뿐만 아니라 개존율도 높여 더 많은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생명 연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더 많은 희귀·난치질환자들이 안전한 의료기기를 신속하게 공급받고 삶의 질을 눂일 수 있도록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