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검사키트' 10월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만 판매
'자가검사키트' 10월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만 판매
  • 김미영 기자
  • 승인 2022.09.27 13:0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 김미영 기자
▲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 세이프타임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편의점에서도 판매할 수 있도록 한 조치를 오는 30일 종료한다.

27일 식약처는 자가검사키트의 유통·공급량이 충분해 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의료기기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편의점에서도 판매할 수 있도록 한 조치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다음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을 신고한 편의점에서만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다만 의료기기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은 편의점이라도 오는 30일까지 입고된 자가검사키트는 재고 소진 시까지 판매할 수 있다.

기존과 같이 약국과 의료기기판매업을 신고한 온라인 쇼핑몰, 의료기기 판매점에서도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할 수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그동안 국민이 자가검사키트가 필요할 때 손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노력해주신 제조·유통업체, 편의점협회, 약사회, 온라인쇼핑협회 등 관련 기관·단체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