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탄소중립 위한 '기후예산제' 전면 시행
서울시 탄소중립 위한 '기후예산제' 전면 시행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5.06 15:0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부터 ESG 적극 도입
ⓒ 서울시
ⓒ 서울시

서울시가 '기후예산제'를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시정 전반과 사회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산시키기 위한 취지다.

ESG 경영의 적극 도입을 위해 기후예산제를 올해 시정 전 분야로 확대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한다.

'기후예산제'는 온실가스 배출영향을 고려해 사업·예산 규모를 조정하는 제도다. 온실가스 감축이 예상되는 사업을 늘리고, 배출이 예상되는 사업은 규모를 축소하거나 배출 상쇄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기후환경본부·푸른도시국·물순환안전국 등 3개 본부·국에 기후예산제를 시범 도입했으며 올해 125개 사업 3725억원 규모를 기후영향사업으로 분류했다. 이를 통해 감축이 예상되는 온실가스는 990만t이다.

기후예산제 전면 도입을 가정해 2022년 회계연도 예산을 분석한 결과 시 전체 예산 44조원 가운데 기후영향사업이 3조4000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공공기관 녹색제품 의무 구매도 확대한다. 녹색제품 구매심사 기준을 70만원 이상에서 50만원 이상으로 강화하고 구매액의 71%를 차지하는 건설·토목 분야 의무 구매 비율을 지난해 32.6%에서 2026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민간 부문의 ESG 참여 확대 유도를 위해 연 2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공사·물품·용역 등 계약에서 ESG 우수기업을 우대하고, 민간위탁 수탁자 선정 시에도 가점을 부여하도록 관련 지침 개정을 추진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탄소중립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기업, 시민과 협력해 ESG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 2022-05-07 08:25:21
아직도 국민일부 특히 환경에대한 의식이 둔해지고있다
요즘 남녀들이 손에들고 다니며 커피를 반도 안먹고 길가다 아무데나 버리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