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안전보험] ⑥ 지자체 가입 '1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시민안전보험] ⑥ 지자체 가입 '1위' 한국지방재정공제회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3.30 15: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복구지원 특수법인·넓은 보장항목·보험료 저렴
▲ 시민안전보험을 가장 많이 유치한 한국지방재정공제회. ⓒ 한국지방재정공제회
▲ 시민안전보험을 가장 많이 유치한 한국지방재정공제회. ⓒ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시민안전에 가장 관심이 있는 보험사는 어디일까. 또 지자체들이 선호하는 보험사는 어디였을까. 세이프타임즈 취재결과 민간보험사가 아닌 의외의 곳으로 조사됐다.

30일 국민재난안전포털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시민안전보험을 가장 많이 유치한 곳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로 나타났다. 시민안전보험에 가입한 지자체 243곳 가운데 무려 116곳이 지방재정공제회의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 대구시, 광주시, 인천시, 대전시 등 광역단체의 가입으로 지방재정공제회 시민안전보험의 혜택을 받는 곳은 기초 지자체는 무려 164곳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방재정공제회는 지방자치단체의 공유재산관리와 재해복구지원을 위해 설립된 특별법인이다.

민간 보험회사와 달리 이윤을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 법인'이다. 같은 목적을 가진 지자체 등 회원들이 참여하는 공익적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방재정공제회는 보다 사회적이고 공익적인 지원을 위해 설립됐다. 그렇기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운영되는 시민안전보험의 취지와 맞아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시민안전보험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된다. 넓은 보장항목을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해야 '세금낭비'를 막을 수 있다.

지방재정공제회 관계자는 "공제회는 비영리 법인이기 때문에 다른 보험사에 비해 보험료가 저렴하고 보장항목이 많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지방재정공제회는 남은 보험료를 다른 지원사업에 이용하며 '선순환'을 만들고 있다. 예를 들어 전북 군산시 영조물 배상보험, 광주시 아파트 붕괴사고 지원금 등 도움이 필요한 곳을 지원하고 있다.

보험료가 저렴해서 보장항목이 적은 것도 아니다. 오히려 서울시는 올해 지방재정공제회와 새로운 시민안전보험을 체결하면서 보장항목과 보험금을 2배로 늘렸다.

일반 보험사와 계약했던 지난해와 달리 항목이 더 꼼꼼해지고, 화재폭발·대중교통사고 보험금은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늘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견적서를 비교한 결과 지난해까지 계약했던 NH농협손해보험컨소시엄에 비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의 계약내용이 더 효율적이고 저렴해서 보험사를 변경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서울시가 NH농협손해보험컨소시엄에 납부한 보험료는 8억6700만원이다. 반면 보장내역이 2배로 좋아진 올해는 14억9400만원을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많은 지자체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시민안전보험을 가입한 이유는 단순했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이익을 많이 남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방재정공제회 관계자는 "시민안전보험뿐만 아니라 지방투자분석센터, 옥외광고 공모사업 등을 진행하며 지역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