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6일까지 '풍경이 있는 농촌마을' 사업 공모
충북도 26일까지 '풍경이 있는 농촌마을' 사업 공모
  • 박흠찬 기자
  • 승인 2021.11.11 19: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풍경농촌 우수사례. 왼쪽 위부터 증평 도깨비동화마을, 보은 늘곡벽화마을. 아래 충주 삼척 삼여울마을. ⓒ 충북도
▲ 풍경농촌 우수사례. 왼쪽 위부터 증평 도깨비동화마을, 보은 늘곡벽화마을. 아래 충주 삼척 삼여울마을. ⓒ 충북도

충북도는 오는 26일까지 시군을 대상으로 6억원을 들여 2개 지자체 선정하는 '풍경이 있는 농촌마을 만들기 사업'을 공모한다고 11일 밝혔다.

침체된 농촌 마을에 지역의 인물·역사·문화·자원 등을 활용해 지역 정체성 향상과 아름답고 특색있는 농촌 경관을 조성한다.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12월 중 사업대상 시군을 선정할 계획이다. 2013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10개 시군, 26개 마을이 조성돼 지역 명소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도깨비 동화 이상배 작가의 고향에 도깨비 체험전시관, 벽화, 조형물 등을 설치한 '증평군 도안면 도깨비동화마을'과 마을의 문화유적인 풍림정사를 활용해 조성한 '보은군 회인면 눌곡리 벽화마을'은 주민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삼탄역에 미니도서관, 북카페 등을 조성한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 삼여울 마을'은 교통발달로 이용객이 줄어든 '삼탄역'에 미니도서관, 북카페 등을 조성하여 존폐 위기에 처했던 기차역을 기차와 바람과 물빛이 머무는 힐링문화공간으로 재탄, 지역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안진석 건축문화과장은 "충북의 수려한 농촌경관에 마을 각각의 특색을 입혀 농촌이 활성화되고, 도·농이 균형있게 성장하는 토대가 되길 바란다"며 "주민 호응과 만족도가 높은 사업인만큼 올해도 많은 관심과 응모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