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전관리원, 대구 '소규모 노후 건축물' 실태조사 합동점검
국토안전관리원, 대구 '소규모 노후 건축물' 실태조사 합동점검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1.10.20 16: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안전관리원 관계자들이 소규모 노후 건축물 합동점검을 하고 있다. ⓒ 국토안전관리원
▲ 국토안전관리원 관계자들이 소규모 노후 건축물 합동점검을 하고 있다. ⓒ 국토안전관리원

국토안전관리원은 20일 대구시, 건축사협회 등과 대구 동구 신기동 등의 소규모 노후 건축물에 대한 합동점검을 진행했다.

현장점검은 관리원이 국토교통부와 진행하고 있는 '전국 소규모 노후 건축물 실태조사'의 일환이다. 실태조사는 40년 이상 경과된 연면적 200㎡ 미만인 소규모 노후 주택과 제1·2종 근린생활시설 용도의 건축물 600동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진행된다.

현장점검은 건축물의 구조안전, 화재안전, 에너지성능 등을 평가하기 위한 40개 세부항목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점검 결과는 노후 건축물관리 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와 제도 개선에 활용될 예정이다.

관리원은 지자체와 소유자가 건축물관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도록 점검결과보고서를 유지관리 컨설팅과 제공할 계획이다.

박영수 원장은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소규모 노후 주택과 상가 실태조사는 건축물 사고예방과 안전관리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