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타트업 맞춤형 'ESG 솔루션' 제공한다
SKT 스타트업 맞춤형 'ESG 솔루션' 제공한다
  • 신승민 기자
  • 승인 2021.09.01 10:5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T 관계자가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워크숍 ⓒ SKT
▲ SKT 관계자가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ESG 코리아 2021' 얼라이언스 워크숍을 참여하고 있다. ⓒ SKT

(세이프타임즈 = 신승민 기자) SK텔레콤은 31일 'ESG 코리아 2021' 얼라이언스 워크숍을 개최해 육성중인 14개 혁신 스타트업들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ESG 경영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ESG 코리아 2021 얼라이언스는 ESG 분야 스타트업들의 도전과 성장을 돕기 위해 국내외 기업, 사회적기업가 교육 기관, 투자사들이 참여하는 연합으로 11개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ESG 얼라이언스는 지난 6월 'ESG 코리아 2021' 프로그램에 지원한 173개 스타트업 중에서 14개사를 선정하고, 7월 말부터 6개월 과정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들이 ESG 목표 설정부터 서비스 개발·시장진입·글로벌 확장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글로벌 기업은 선도적 육성 프로그램을 ESG 얼라이언스에 접목해 스타트업을 돕고 있고 스타트업 투자 전문 기업, 벤처 전문 미디어, 혁신 컨설팅 기업은 각각의 전문 분야에 대해 조언한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선정 스타트업 리스트. ⓒ SKT

SKT는 'ESG 코리아 2021'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을 총괄하며 스타트업과 전문가 집단, 투자회사 관계자, ESG 성과 측정 기관들의 협력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다. SKT는 'ESG 코리아 2021' 참여 스타트업들과 SK ICT 패밀리 기업들이 협업할 수 있는 기회도 지속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워크숍은 스타트업이 사회적·환경적 성과를 기반으로 임팩트 지표와 목표를 수립하는 방안, ESG경영을 내재화하고 성장 스토리를 만들 수 있는 구체적 방법 등에 대한 특별 강의와 실습으로 진행됐다.

'ESG 코리아 2021' 프로그램에는 환경, 교육격차, 불평등, 재난 등 사회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14개 스타트업이 참여하고 있다.

여지영 SKT 오픈콜라보담당은 "환경과 사회 문제를 위해 노력하는 스타트업들이 현실적인 도움을 얻고 성장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협업하고, ESG로 ICT 산업 생태계가 더 건강해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