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3개 자회사 강남 통합 사옥 이전 '시너지 강화'
우리금융, 3개 자회사 강남 통합 사옥 이전 '시너지 강화'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1.08.31 14: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금융그룹이 역삼동 소재 삼정빌딩으로 3개 자회사를 통합 이전한다. ⓒ 우리금융그룹
▲ 우리금융그룹이 역삼동 소재 삼정빌딩으로 3개 자회사를 통합 이전한다. ⓒ 우리금융그룹

(세이프타임즈 = 배재범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삼정빌딩으로 서울 강남 지역에 흩어져 있는 3개 자회사를 통합 이전한다고 31일 밝혔다.

우리자산신탁이 지난 29일 이전을 완료했으며 우리금융캐피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은 다음달 중 순차적으로 입주할 예정이다.

통합 사옥은 교통의 요지인 테헤란로와 언주로가 교차하는 사거리에 위치해 있고, 주차공간이 넓어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회사 통합이전은 지주 출범 3년차를 맞아 그룹 시너지 창출을 위한 안정적인 협업체계 구축작업의 일환이다.

우리은행과 다른 자회사들간 협업을 통해 소비자금융과 부동산투자·프로젝트파이낸싱(PF)·담보신탁 분야에서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통합이전 대상 자회사들은 지주 출범 후 신규 편입된 회사들이라는 점에서 그룹체제 속에서 새롭게 출발한다는 상징적 의미도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강남사옥 통합이전을 통해 은행·비은행 부문 시너지와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 클릭하면 기사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