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5개 기관과 생물표본 연구 교류 업무협약
국립생물자원관, 5개 기관과 생물표본 연구 교류 업무협약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5.12 10:1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생물자원관
ⓒ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은 오는 13일 오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5개 기관과 생물표본 정보와 연구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관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중앙과학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서대문자연사박물관, 이화여자대학교 자연사박물관 등이다.

협약은 생물표본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으로 표본을 확보·관리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통해 생물표본 분야를 활용한 전시와 교육을 국민에게 제공하고 연구 교류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11월 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과 공동으로 '생물표본 수장기관 기관장 협의회'를 발족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상호 생물표본 정보를 교류하고 공동으로 표본 확보·관리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올해 안으로 생물표본 장기 보존과 활용 확대를 위한 연구 사업과 공동 학술조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수장기관 간 협력을 통해 생물표본 정보를 교류하고 생물표본 디지털화로 활용 기반을 지속적으로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