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 댐 방류 등 홍수관리, 지자체·주민과 소통·협력 강화
다목적 댐 방류 등 홍수관리, 지자체·주민과 소통·협력 강화
  • 정지민 기자
  • 승인 2021.05.10 15: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부가 홍수기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개최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 환경부가 홍수기 대비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개최했다. ⓒ 세이프타임즈 DB

환경부는 지난달 13∼23일 전국 다목적댐 20곳에서 지자체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개최해 홍수관리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의는 댐 수탁관리자인 수자원공사가 주관했다. 다목적댐 20곳 상·하류 지역에 있는 49개 지자체와 지자체별 주민대표, 홍수통제소와 지방국토관리청, 유역환경청 등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이번 회의에서 나온 홍수기 댐 운영계획, 댐 방류 제약사항 해소방안과 관련된 다양한 개선의견을 댐 운영관리에 반영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댐 수문 방류 시 발송되는 문자(SMS)의 내용을 이해하기 쉽도록 수정하고 홍수발생 시 주민 대피 등을 위한 댐 하류 지역 계도를 철저히 해달라는 등의 개선 의견이 나왔다.

환경부는 홍수발생 시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계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신속한 주민대피 등을 지원하기 위해 댐 방류 제약사항 조사 결과를 지방국토관리청,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제공하고 댐 홍수관리에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소통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댐 홍수관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올해 홍수기 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