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용봉정의 새 이름을 지어주세요"
동작구 "용봉정의 새 이름을 지어주세요"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03.29 11:4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양봉저정 자연마당에서 본 서울 시내 야경. ⓒ 동작구
▲ 용양봉저정 자연마당에서 본 서울 시내 야경. ⓒ 동작구

서울 동작구는 다음달 30일 새롭게 조성될 용봉정 근린공원의 새로운 이름을 공모한다고 29일 밝혔다.

용봉정의 원래 이름은 용양봉저정(龍驤鳳翥亭)이다. 조선 정조가 화성으로 행차할 때 한강을 건너며 쉬어갔다고 전해진다. 인근에 노량진 수산시장, 사육신공원 등 풍부한 역사·문화·관광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조망명소다.

'용이 머리를 들어 꿈틀대고 봉이 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지만 일제강점기 때 음식점, 무도장 등 위락시설로 이용되며 용봉정이라고 불려지기 시작해 명칭 변경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구는 지역주민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모아 일제잔재를 청산하고 동작구의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자 공모를 마련했다.

공모기간은 4월 15일까지며 동작구민 누구나 1인당 1점을 제출해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연계된 국민생각함(www.epeople.go.kr/idea) 또는 담당자 이메일(ohjuyeon@dongjak.go.kr)로 제출하면 된다.

제출된 명칭은 △참신성 △상징성 △의미 등을 기준으로 종합적인 심사를 거쳐 우수작 5건을 선정한다.

우수작 5건은 공원개장일인 4월 30일 실시할 현장 선호도조사와 주민센터 설문조사를 거쳐 동작구 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당선작 3건을 선정한다.

구는 최종 당선작에 대해 6월 이후 시상하며 서울시 지명위원회와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해 심의를 거쳐 11월 이후 적용할 계획이다.

김원식 공원녹지과장은 "공모를 통해 창의적이고 우수한 공원 명칭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심있는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