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부소산성 판축성벽 조사결과 온라인 공개
부여 부소산성 판축성벽 조사결과 온라인 공개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2.26 09:2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고도문화재단이 부여 부소산성(사적 제5호) 발굴조사 결과를 온라인으로 공개했다.

부소산성은 부여지역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핵심적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사비 백제의 마지막 도읍으로 추정 왕궁지의 북쪽 배후에 해당하기 때문에 왕실의 후원(後苑)이자, 유사시 도피처의 기능도 있으므로 왕궁에 버금가는 시설을 겸비한 유적이다.

1980~90년대에 걸쳐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 펼친 발굴조사는 동성벽과 북성벽, 남성벽을 대상으로 한 터라 서성벽과 서문지에 대해서는 추정만 될 뿐 정확한 범위와 축성의 실태를 알 수 없었다.

이후 20여년 만에 재개된 발굴조사는 백제의 추정 서문지와 그 주변 성벽을 대상으로 했다. 서성벽의 문지와 함께 부소산 전체를 아우르는 백제 포곡식 성의 정확한 동선과 배수와 출입 관련 시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부소산의 남동쪽 정상부를 중심으로 형성된 통일신라의 테뫼식 성의 축조 방식과 시기마다 달라지는 부소산성 성벽의 변화 양상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도 얻을 수 있었다.

부소산성 내 백제 포곡식 성은 기본적으로 판축으로 축조됐다. 이외에도 판축 외벽만을 석축하는 방식, 두 겹 이상 판축하는 방식, 내벽에 배수로를 부석하는 방식 등이 확인됐다.

이번에 조사된 서성벽 구간은 부소산성 성벽 중에 중심토루가 가장 견고하고 반듯한 상태로 확인됐다. 성벽의 판축층 너비는 4.8~4.9m이며 현재 남아있는 성벽의 높이는 최대 4.4m 정도다.

성벽의 중심을 이루는 판축층의 내외벽은 모두 흙으로 보강하였는데, 일부는 가공한 석재를 이용하여 마무리한 특이한 양상도 확인됐다. ⓒ 세이프타임즈

이번 조사는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부여군과 백제고도문화재단이 추진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2-26 20:09:44
온라인으로만나는부소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