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 시대 금동신발 2건 첫 보물 지정 예고
삼국 시대 금동신발 2건 첫 보물 지정 예고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1.02.16 20:1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창 봉덕리 1호분 출토 금동신발 ⓒ 문화재청
▲ 고창 봉덕리 1호분 출토 금동신발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고창 봉덕리 1호분과 나주 정촌고분에서 출토된 백제 시대 '금동신발' 2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한다고 16일 밝혔다.

고창 봉덕리 1호분 출토 금동신발은 1500여년 전 한국 고대인들의 상장례 문화, 나주 정촌고분 출토 금동신발은 5~6세기 백제 금속공예 기술을 알려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둘 다 각각 한 쌍으로 출토된 이들 금동신발들은 모두 백제 5세기에 제작됐다. 삼국 시대 고분 출토 금동신발 중 가장 완전한 형태로 발견된 보기 드문 사례다.

삼국 시대 고분 출토 유물 가운데 귀걸이, 목걸이, 팔찌 등은 국보나 보물로 상당수 지정됐지만 금동신발이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동신발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 등 삼국 시대 유적에서만 발견되는 한국 고유의 고대 금속공예품 중 하나다.

비슷한 시기의 중국 유적에서는 찾아보기 힘들고, 일본의 고분에서는 유사한 형태의 신발이 출토된 사례가 있지만 한국에서 전래된 것이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1-02-16 20:40:10
안전하게보물로지정되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