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경남도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확대 … 올해 9천명 혜택
[영상] 경남도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확대 … 올해 9천명 혜택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1.03.07 06:2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사업을 지난해 3800명 보다 대폭 확대한 9000명으로 확대한다.

7일 도에 따르면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카드사로부터 사용실적에 따라 최대 10%의 교통비 할인을 받는다.

대중교통을 타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 등으로 이동한 거리 비례해 20%(최대 1만9800원)를 마일리지로 적립, 지자체로부터 적립된 금액을 돌려받는다. 

마일리지 적립으로 돌려받는 교통비는 국비로 절반을 지원하고, 도와 해당 시·군이 각각 분담한다.

특히 올해는 스마트폰으로 카드발급과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형 제로페이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돼 카드발급과 사용이 쉬워지게 된다.

알뜰카드 마일리지를 전동킥보드 등 공유형 1인 전동차(퍼스널 모빌리티)로 대중교통과 연계해 이용할 때에도 지급할 예정이다.

사업을 시행하는 10개 시·군 도민은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http://alcard.kr)에서 전용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가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학생과 직장인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교통마일리지 적립방식 개념도
▲ 교통마일리지 적립방식 개념도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