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쎌틱 "보일러 수도관 동파 예방법 알려드립니다"
대성쎌틱 "보일러 수도관 동파 예방법 알려드립니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30 13:5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일러 제조 전문 대성쎌틱에너시스는 한파 대비 보일러, 수도관 동파 예방법과 사후 자가 조치법을 소개한다고 30일 밝혔다.

보일러와 수도 계량기 배관은 동파 가능성이 높아 우선적으로 방지해야 한다.

보일러 배관은 보온재로 덮어두고 수도 계량기는 헌 옷으로 감싸 찬 바람을 막는 방한 조치를 1차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안전하다.

보일러 배관 속 물이 정체되지 않고 원활하게 흐르는 것도 동파 예방에 도움이 돼 온수와 급수 배관의 밸브는 열어두고 장기간 외출 시에는 물을 약하게 틀어놓는 것이 좋다.

보일러의 동파방지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플러그를 항상 꽂아두는 것도 중요하다.

대성쎌틱 보일러는 배관 속 물 온도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낮아질 때 1차 순환펌프가 작동하고 2차 최소 연소기능이 작동해 2중으로 동파를 방지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사전 조치를 이행해도 영하 20도에 이르는 한파가 지속된다면 동파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가 조치법을 숙지해야 한다.

온수만 나오지 않을 때는 급수나 온수 배관 동결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온수를 틀어놓은 상태에서 배관을 보호하는 보온재를 30㎝ 절개해 온수가 정상적으로 나올 때까지 헤어 드라이기로 배관의 코너 부분과 조인트부터 해빙해 준다.

냉온수가 모두 출수되지 않을 때는 따뜻하게 적신 수건 등을 활용해 계량기를 천천히 녹여준다. 급격하게 뜨거운 바람을 쏘이면 계량기 파손의 우려가 있으므로 유의하도록 한다.

대성쎌틱은 보일러 업계 최초로 도입한 스마트 서비스를 통해 본사 인증 기사, 수리비, 출장비 기준을 공개하는 등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 지점과 기사 정보 확인과 서비스 평가까지 통합 관리해 한파로 인한 방문 수리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기에도 최상의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

대성쎌틱 관계자는 "최강 한파에 대비해 고객센터 응대율 집중 점검과 인력의 효율적 배치를 통해 고객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며 "전국 8개 서비스센터, 본사에서 직접 관리하는 300개의 서비스 망을 운영해 따뜻하고 편안하게 겨울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nge 2021-01-19 10:31:34
본사에서 대리점 관리 전혀 안 하거든요,
대리점에서 폭리를 취해도 나몰라라 하는 본사가 무슨 대리점 관리는...기사 정식하게 씁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