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문화상품 디자인 개발·제작사업 본격화
부산시, 문화상품 디자인 개발·제작사업 본격화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2.04 10:1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시 무형문화재 문화상품 디자인. ⓒ 부산시
▲ 부산시 무형문화재 문화상품 디자인. ⓒ 부산시

'부산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품은 부산 굿즈(문화상품)를 만나보세요'

부산시는 부산 문화유산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한 문화유산 기반 문화상품 디자인 개발 및 제작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존 축제 중심, 현금 지원 위주의 문화유산 정책에서 벗어나 문화재 관계자의 소득개선 등을 위한 생산적 문화유산 복지 시책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의 경우 무형문화재 등의 저작권 문제로 관련 문화상품을 개발하기 어려워 시가 직접 디자인을 개발해 상품에 적용한다.

개발된 문화상품을 공공기관과 민간시장에 보급하는 TOP-DOWN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는 문화유산 기념품 경진대회 및 홍보, 전시장 조성 등 문화유산 분야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특화사업 등도 병행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문화상품 개발 마중물 사업으로 부산시 무형문화재 보유자 5명(주성장, 사기장, 불화장, 화혜장, 선화장)의 작품을 동기로 한 5종의 디자인을 개발하는 사업을 올해 상반기부터 착수했다.

이번에 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별 키워드를 형상화한 상징성, 문화상품 선호도를 반영한 심미성, 다양한 문화상품에 적용 가능한 유연성을 콘셉트로 완료했다.

부산시는 개발된 디자인을 활용해 우산, 스카프, 텀블러 등 실생활에서 편하게 쓸 수 있는 실용적 문화상품을 제작한 뒤 공공기관의 관련 부서에 홍보하고, 동백상회 등 부산시 주요 기념품점 입점 및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등을 활용해 제품 생산 및 판매를 추진할 예정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은 기존 현금 지원 위주로 이뤄지던 문화유산 정책의 패러다임을 변경해 문화유산 신산업을 육성하고, 문화재 관계자의 소득증진에 기여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무형문화재뿐만 아니라 동래학춤, 임시수도정부청사 등 부산을 대표하는 유·무형 문화유산의 디자인을 계속해서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부산 문화유산 기반 문화상품 개발 및 활성화 5개년 계획을 수립, 3개 분야 11개 세부과제를 단계별로 추진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지연장 등 5개 무형문화재와 임시수도정부청사 등 유형문화재 디자인 개발에 나선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