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4일 '2020 동물사랑 온택트 문화축제' 개최
부산시 14일 '2020 동물사랑 온택트 문화축제' 개최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1.06 08: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북구와 구포가축시장 폐업 1주년을 맞아 오는 14~15일 '2020 부산 동물사랑 온택트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 '2020년 동물보호 문화축제' 지자체 대상 공모사업에 지난 2월 선정돼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추진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많은 시민이 모이는 행사는 어려우므로 기존 축제 형식을 탈피하고 유튜브를 통한 비대면 방식 온택트 축제로 방향을 전환했다. 

동물체험 위주 축제를 지양하고 지난 구포가축시장에서 구출한 86마리 동물입양기를 소개한다. 동물보호센터 유기동물 입양에 대한 홍보는 물론 구포가축시장 폐업 주역들인 동물단체 홍보 등을 강화한다.

올해 신설된 2개(부산경상대, 부산여대) 대학 반려동물보건학과를 소개하는 '우리가 반려산업의 미래다'라는 프로그램으로 미래 유망 직종을 소개한다. 부산 반려동물용품 생산업체를 위한 반려동물 홈쇼핑 유튜브 방영 등으로 관련 산업에 직접적인 혜택도 선사한다.

반려동물과 살기 좋은 부산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요즘 차박이 대세인 점을 활용한다. '밴라이프 코리아 수향'이라는 유명 유튜버를 섭외해 반려견과 가을 부산 낙동강 아름다운 낙조도 홍보할 계획이다.

금난새 해설이 있는 음악회와 예술로 만나는 반려동물 전시회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인에게 다시 한번 구포 가축시장이 폐업되었음을 알리고 동물의 눈물을 닦아주는 행사도 기획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동물사랑 온택트 축제를 통해 시민과 동물이 더불어 사는 생명존중 사회를 구현하고,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와 북구는 지난해 7월 1일 세계적 관심 속에 구포가축시장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했다. 가축시장이 들어선 지 60년 만이자 전국에서 가축시장을 완전폐업하는 첫 번째 사례였다. 민·관·정이 신뢰와 타협으로 일군 상생과 공존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