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르네상스 상권' 춘천·제천 등 8곳 살린다
중기부 '르네상스 상권' 춘천·제천 등 8곳 살린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1.30 15: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찾아오는 손님이 줄어든 전통시장. ⓒ 세이프타임즈 DB
▲ 찾아오는 손님이 줄어든 전통시장. ⓒ 세이프타임즈 DB

중소벤처기업부는 구도심의 낙후된 풀뿌리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4차 사업 대상지 8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업은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의 핵심 과제이며 2022년까지 전국에 30곳의 상권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상권 르네상스는 구도심의 낙후된 풀뿌리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으로 단일 전통시장이나 상점가 대상의 개별지원을 넘어 상권 전체를 대상으로 지자체와 5년간 80억원의 환경개선과 상권활성화를 종합 지원한다.

서울 동작구는 사당과 이수역 사이를 연결해 상권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공방거리 체험프로그램, 특화상품 개발 등을 지원해 남녀노소 누구나 찾을 수 있는 동작의 대표 테마거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경기 양평시는 '구이구이', '매운음식' 등의 특화 거리를 조성하고 수도권 젊은 층이 선호하는 관광지 '두물머리', '세미원', '자전거길' 여행자를 상권으로 유입시켜 젊음의 거리로 도약해 나갈 예정이다.

강원 춘천시는 상권 특화상품 개발, SNS 마케팅 스튜디오, 온라인 마켓, 스마트 근거리 배달 등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스마트 호감' 춘천 상권으로 변모시켜 나갈 계획이다.

충북 제천은 토종맥주 특화상품을 개발하고 수제맥주 축제, 브루잉 랩 조성 등을 통해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즐기고 휴식할 수 있는 '락앤휴' 상권으로 활성화 시킬 예정이다.

전북 부안군은 세계잼버리대회, 지방정원조성을 상권 재도약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부안투어센터를 조성하는 등 세계에서 찾아오는 상권을 구현할 예정이다.

전남 진도군는 수려한 경관과 인근 휴양지를 자원으로 활용해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전통소리문화와 현대트롯문화가 결합된 '흥나는 거리'를 조성하는 등 매력있는 상권을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 문경시는 관광자원인 익스트림 스포츠를 적극 활용하고 특산물인 오미자와 약돌돼지를 스포츠건강 특화상품으로 개발하는 등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스포츠 연계형 도심관광 상권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경남 창원시는 진해 군항제와 근대 건축물 등 지역의 문화자산을 활용한 테마거리 조성, 관광콘텐츠 개발을 비롯해 스타트업 리그 등 '청춘창업' 프로그램을 운영해 놀고 즐기며 성장하는 상권을 조성할 예정이다.

박치형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상권 르네상스는 전통시장 등 풀뿌리상권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지역경제 침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가뭄에 단비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자체와 상인회, 지역 전문가 등이 주도적으로 협력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