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식당 카페도 1000만원 대출 지원한다
중기부, 식당 카페도 1000만원 대출 지원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2.07 14:46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로 인해 주말에도 텅 빈 카페. ⓒ 이찬우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주말에도 텅 빈 카페. ⓒ 이찬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11일부터 2%로 대출받을 수 있는 지역신용보증재단의 '긴급유동성 특례보증'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식당, 카페도 지원 업종에 추가하고 소상공인 1차 프로그램에서 이미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도 중복 지원받을 수 있다.

개편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기존 '고위험시설' 대신 '중점관리시설'로 분류 체계를 재정비함에 따라 개편하게 됐다.

식당과 카페는 고위험시설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중점관리시설로 지정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부터 식당은 오후 9시 이후, 카페는 상시 포장과 배달만 허용되는 등 매출 감소가 심화될 것으로 예상돼 지원 대상으로 포함했다.

2단계 이하 지역에서는 식당, 카페,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방, 실내 스탠딩공연장, 직접판매 홍보관, 학원, 피씨방, 실내체육시설에 대출이 가능하다.

향후 2.5단계 이상 격상되는 지역에는 이·미용업, 목욕장, 상점 등 일반관리시설까지 지원 대상이 확대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돼 자금 수요가 지속돼 소상공인 1차 프로그램 3000만원, 2차 프로그램 2000만원을 이미 대출받은 사람들도 본 상품을 통해 10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개편된 프로그램은 오는 11일부터 전국 12개 시중은행과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황영호 중기부 기업금융과장은 "긴급 유동성 특례보증의 개편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심화로 어려움이 가중되는 소상공인들의 긴급한 자금 수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