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 환자안전" … 개원 35주년 서울대어린이병원 비전 선포
"세계최고 환자안전" … 개원 35주년 서울대어린이병원 비전 선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0.16 17:58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어린이병원이 2035 선포식을 개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성주 에스제이아이엔씨 회장, 김수진 환자 보호자, 김한석 어린이병원장, 정승용 진료부원장. ⓒ 서울대어린이병원
▲ 서울대어린이병원이 2035 선포식을 개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성주 에스제이아이엔씨 회장, 김수진 환자 보호자, 김한석 어린이병원장, 정승용 진료부원장. ⓒ 서울대어린이병원

서울대 어린이병원이 개원 35주년을 맞았다. 1985년 개원한 어린이병원은 많은 중증 환아를 치료하고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병원은 지난 14일 서울대병원 의생명연구원 대강당에서 어린이병원 비전 2035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진행했다. 서울대병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했다.

행사는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을 비롯해 정승용 진료부원장, 김한석 어린이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환자 보호자 대표와 2007년부터 어린이병원을 후원해 온 김성주 에스제이아이엔씨 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병원은 소아의료 100년을 선도하기 위한 '비전 2035'를 선포했다. '어린이 환자와 가족, 나아가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는 병원'이라는 슬로건 아래 △세계최고의 의료기술과 환자안전 △환자와 가족의 질 향상 △디지털 기반 의료 서비스 혁신이라는 핵심가치를 선포했다.

어린이병원은 세 가지 핵심가치 아래 병동 리모델링을 통한 1~2인실 중심의 쾌적한 입원환경, 소아전용 감염격리병동, 국내 최초 어린이병원형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등 선진적인 입원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5G, ICT기반 진료 환경을 구축해 미래 의료 환경에 최적화된 병원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김한석 서울대 어린이병원장은 "중증희귀질환 어린이환자의 비중이 증가해 중증 복합 질환에 대한 개별 맞춤형 치료가 필요하다"며 "의학적 발전을 선도함과 동시에 환자와 가족이 사회 구성원으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전인적 치료와 돌봄 서비스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0-10-17 06:26:39
어린이를 위한 병원 큰성과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