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놀러가기 전 확인하세요" … '혼잡도 신호등' 도입
"해수욕장 놀러가기 전 확인하세요" … '혼잡도 신호등' 도입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6.18 11: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 해양수산부
▲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해수욕장에서의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이용객 분산을 위한 보완대책을 18일 추가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이용객이 해수욕장의 밀집도를 미리 확인해 이용객이 많은 해수욕장의 방문을 자제할 수 있도록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은 적정 인원 대비 혼잡도에 따라 100% 이하는 초록색, 100% 초과~200% 이하는 노란색, 200% 초과는 빨간색을 나타낸다.

해수부는 KT와 협력해 KT가 보유한 빅데이터 정보기술을 활용하기로 했으며, 이 정보를 통해 해수욕장 이용객 수를 30분 간격으로 집계해 신호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적정 인원은 이용객 사이의 간격 2m 유지를 위해 1인당 사용 면적을 3.2㎡로 잡고, 전체 백사장 면적에서 1인당 사용면적을 나눠 산출한다.

신호등 서비스는 다음달 1일부터 해운대 해수욕장을 포함한 10개 대형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우선 실시된다. 다음달 중순까지 50개 해수욕장으로 확대된다.

해수부는 전라남도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해수욕장 예약제'를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해수욕장 예약과 혼잡도 신호등은 '바다여행' 홈페이지(www.seantou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수욕장 예약은 여행을 가려는 시·군의 홈페이지에서도 가능하다.

해운대·경포 등 연간 이용객이 30만명 이상인 대형 해수욕장에서는 2m 이상 거리두기가 적용된 구획면과 파라솔을 현장에서 배정하기로 했다. 파라솔 등 이용자는 개인정보를 기록하도록 해 확진자 발생 때 신속하게 접촉자를 파악할 계획이다.

또 해수욕장에서 이용객 밀집도를 높일 수 있는 개장식, 야간 축제 개최 등을 금지하고 야간 개장 등을 자제하도록 지자체에 권고하고 운영지침에 반영할 예정이다.

오운열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보완대책은 이용객에게 미리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확인하고 예약할 수 있도록 해 대형 해수욕장 이용객을 분산하고, 새로운 해수욕장 이용 모델을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며 "혼잡한 해수욕장 이용은 가급적 피하고, 해수욕장에서도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꼭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