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LNG 선박 국내 최초 투입 … 청화2호 취항식
친환경 LNG 선박 국내 최초 투입 … 청화2호 취항식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8.23 0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항에서 환경정화 역할을 할 예정인 청화2호 ⓒ 해양수산부
▲ 울산항에서 환경정화 역할을 할 예정인 청화2호 ⓒ 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가 23일 울산항 매암부두에서 국내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를 사용하는 관공선인 '청화2호'의 취항식을 개최한다.

청화2호는 경유에 비해 미세먼지를 80% 이상 줄일 수 있는 LNG 연료를 사용한다. 해수부는 2017년 LNG 추진 관공선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첫 번째 시범사업을 통해 청화2호가 취항하게 됐다.

청화2호는 273톤(전장 34.9m, 폭 10.6m), 최대 시속 23.2㎞의 청항선이다. 청화2호는 울산항에 투입돼 항만환경을 청소할 예정이다.

청화2호에는 항행 장애물이나 부유쓰레기를 제거하는 장치와 유회수기, 오일펜스 등 유류방제장비가 탑재했다. 울산항 환경 개선은 물론 유류오염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처도 가능하다.

그 외에도 청화2호는 온산항과 울산항 여객선 항로, 울산항 원거리 항로를 순찰하고 환경정화를 할 예정이다. 관공선 운영은 해양환경공단이 담당한다.

해수부는 올해 추경에 인천항, 여수항 청항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예산 44억원을 반영해 선박 설계업체 선정절차를 밟고 있다. 매년 1~2척의 청항선을 LNG 추진선 등으로 대체해 전국 무역항 청항선 22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한다.

임영훈 항만운영과장은 "안전하고 깨끗한 항만을 조성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8-23 12:16:27
신속한 대처가되어 환경정화에 큰도움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