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백석동 온수관 파열 사고, 하청업체로 수사 확대
고양 백석동 온수관 파열 사고, 하청업체로 수사 확대
  • 전성호 기자
  • 승인 2018.12.06 09: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오전 이재준 고양시장(가운데)이 온수관이 파열된 사고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경기 고양시
▲ 5일 오전 이재준 고양시장(가운데)이 온수관이 파열된 사고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경기 고양시

고양 백석동 난방공사 온수관 파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은 6일 사고가 난 배관을 유지, 보수, 검사하는 하청업체 직원들로 수사를 확대한다.

경찰 관계자는 "온수관 관련해 유지 보수를 하는 업체와 검사를 하는 업체 1곳씩 하청업체가 있는데, 이 업체 직원들을 불러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장 조사를 한 경찰은 27년된 배관의 용접 부분이 터져 사고가 난 점을 확인했다. 해당 용접 작업은 배관을 깔았던 1991년 이뤄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원인으로 배수관의 노후화가 지목되는 만큼, 30년 가까이 된 배수관을 규정에 맞게 보수, 검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과실이 파악되면 관련자를 피의자로 형사 입건한다.

국과수와 경찰의 합동 감식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완전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고, 합동 현장감식은 완전복구를 위해 파손 관을 교체할 시점으로 예정하고 있다"며 "4, 5일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난방공사에 대한 압수 수색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0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8-12-06 15:44:44
결론은 또 하청으로 책임을 돌리는 군.
점검, 보수, 관리 모두 난방공사 책임은 아니라는 것이군

삼다도 2018-12-06 10:00:23
당직자들의 수시로 순찰과 확인 조사를 했다면 이런 사고가 예방 할수가 있었을것이다.
확실한조사가 필요하며 관계자는 처벌를 받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