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헬기 사고 부상 해병대 상사 의식 회복
포항 헬기 사고 부상 해병대 상사 의식 회복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8.07.18 09:5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 해병대사령부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 해병대사령부

경북 포항 비행장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 당시 크게 다친 정비사 김모(42) 상사가 의식을 되찾았다.

울산대학교병원은 김 상사가 18일 현재 의식이 돌아와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상사는 17일 오후 5시 57분 헬기로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됐을 때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도착 당시 김 상사는 안면부와 양쪽 무릎 등에 찰과상이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김 상사는 현재 절대안정을 위해 인공호흡기를 달고 수면 유도 중"이라며 "안정을 취한 뒤 정확한 진단 등 진료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오후 4시 45분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이륙한 헬기 1대가 추락해 정조종사 김모(45) 중령 등 5명이 숨지고 김 상사가 부상을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8-07-19 08:54:13
다행이라 생각해야죠

남철우 2018-07-18 12:47:36
인명구조가 최선 ^^

영심이 2018-07-18 12:01:02
다행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