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5G 주파수 경매 심사 모두 '적격'
이통 3사, 5G 주파수 경매 심사 모두 '적격'
  • 은서기 기자
  • 승인 2018.06.08 10: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통신 3사가 차세대 이동통신 5G 주파수 경매 적격심사를 통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여부를 검토한 결과 3사 모두 적격 대상에 해당했다고 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3사에 이러한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앞서 3사는 지난 4일 과기정통부에 주파수 할당신청서를 제출했다. 과기정통부는 3사가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재무능력·주파수 활용 계획의 적정성·기술력 등을 평가했다.

5G 주파수 경매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성남시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진행된다.

3.5㎓ 대역, 28㎓ 대역 총 2680㎒폭이 이번 경매에 부쳐진다. 최저경쟁가격(시작가)은 3.5㎓ 대역(280㎒폭) 2조6544억원, 28㎓(2400㎒폭) 6216억원 등 총 3조2760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장 2018-06-13 12:14:49
별걸 다 경매로 팔아먹는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