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휠체어 농구선수 육성 팔걷다
코웨이, 휠체어 농구선수 육성 팔걷다
  • 이기륜 기자
  • 승인 2022.08.17 15:1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선수들이 창단식에 참여하고 있다. ⓒ 코웨이

코웨이가 장애인 스포츠 선수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선수 생활에 전념할 수 있도록 키다리아저씨 역할을 자처했다.

코웨이는 ESG경영 일환으로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고용증진 업무 협약을 올해 초 체결한데 이어 지난 5월 휠체어농구단을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을 연고지로 하는 코웨이 휠체어농구단은 국내 6개의 휠체어농구실업팀 중 민간 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일한 휠체어농구팀이다.

임찬규 단장을 중심으로 국내 휠체어농구 선수 출신 1호 지도자인 김영무 감독 등 4명의 코치진과 11명의 현역 선수 등 15명으로 구성돼 활동하고 있다.

코웨이는 휠체어농구단 선수 전원을 직원으로 채용해 안정된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운동 용품과 훈련 장소 등을 일체 지원하고 있다.

선수들의 훈련 시간을 근로 시간으로 인정해 매월 급여를 지급하고 코웨이 임직원의 복지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휠체어농구는 국내 1부 리그에 6개 구단이 운영되고 있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매년 정규리그가 열릴 정도로 활성화된 장애인 스포츠 종목이다.

그럼에도 휠체어농구는 인지도 부족과 신인 선수 유입의 한계로 종목 발전에 난항을 겪고있다. 많은 장애인스포츠 종목이 그러하듯 장애인들의 스포츠 참여율이 낮고 접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코웨이가 다시 한번 팔을 걷어 올렸다. 코웨이는 서울시장애인체육회와 휠체어농구미래를 이끌어갈 유망주 육성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선수들이 2022 KWBL 휠체어농구리그에서 경기를 하고 있다. ⓒ 코웨이
▲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선수들이 제주도지사배 국제휠체어농구대회에서 경기를 하고 있다. ⓒ 코웨이

코웨이 휠체어농구단에 정규 선수와 별도로 육성(후보) 선수군을 모집하고 신규 선수 양성을 위한 훈련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코웨이는 8월부터 휠체어농구육성선수 공개 모집을 하고 있다. 모집대상은 하반신 장애를 가진 30대 이하 성인 남성이다.

운동 경력과 관계없이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훈련에 참여 가능하고, 휠체어 농구에 대해 관심 있는 장애인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연내 상시 모집하며 지원자를 대상으로 장애 등급 확인과 개별 인터뷰를 거쳐 육성 선수를 선발한다.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육성 선수는 코웨이 휠체어농구단에 소속돼 정규 훈련과 휠체어농구 양성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모든 과정을 이수한 육성선수는 코웨이 휠체어농구단 정규 선수 선발 때 우선 선발한다.

코웨이 관계자는 "코웨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장애인 농구단을 필두로 ESG 경영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스포츠 발전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