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여수 묘도 '청정수소·암모니아' 인프라 조성
서부발전, 여수 묘도 '청정수소·암모니아' 인프라 조성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2.06.29 16:3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계자들이 여수 묘도 청정수소 생산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 안영훈 한양 부사장,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 서부발전
▲ 한국서부발전, 한양, GS에너지 관계자들이 여수 묘도 청정수소 생산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 안영훈 한양 부사장,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 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은 서울 송파구에서 한양, GS에너지와 '여수 묘도 청정수소 생산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 안영훈 한양 부사장,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작은 섬인 묘도 일대에 탄소중립 생태계를 갖춘 청정에너지 생산·유통·활용 거점이 구축된다.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 프로젝트로 2030년까지 15조원이 넘는 사업비가 투입된다.

협약은 묘도 프로젝트의 사업주체인 서부발전과 한양, GS에너지가 여수-묘도 항만 재개발 사업 부지를 이용해 청정수소와 암모니아 인프라를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서부발전과 한양, GS에너지는 협약에 따라 △수소·암모니아 밸류체인 기반 구축 △수소·암모니아 생산 기술개발 사업참여 △사업부지 제공 수소 활용·도입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최용범 서부발전 부사장은 "협약은 서부발전이 향후 청정에너지 생산 분야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기반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청정수소 핵심 허브 조성을 위해 3사가 힘을 모아 국가 탄소중립 목표를 조기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