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발본색원 한다" 정부 합동수사단 출범
"보이스피싱 발본색원 한다" 정부 합동수사단 출범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2.06.23 14:4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설명 ⓒ 세이프타임즈 DB
▲ 보이스피싱 조직이 페이스북에 올린 과시성 돈다발 사진. ⓒ 세이프타임즈 DB

연간 피해규모 7000억원대를 넘어선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을 위해 정부 합동수사단이 출범한다.

정부는 대검찰청·경찰청·관세청·국세청·금융감독원·방송통신위원회 등 기관들로 구성된 '보이스피싱 정부 합동수사단'을 설치·운영해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을 발본색원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국무조정실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보이스피싱 등 사이버범죄 대응 범부처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 합동수사단을 설치, 여러 부처에 분산된 수사·대응 업무를 통합신고·대응센터를 만들어 일원화하기로 했다.

2006년 첫 피해사례가 신고된 보이스피싱 범죄는 지난 16년간 정부·민간기관의 각종 대책 마련과 지속적인 단속에도 불구하고 그 피해가 점점 증가해 지난해 피해금액이 7744억원에 이르렀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관련 부처별로 신고창구를 각각 따로 운영하고 있어 여러 부처에서 처리해야 하는 민원의 경우 동일한 내용의 신고를 반복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특히 전화번호 이용중지·계좌 지급정지 등 피해회복·예방을 위해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는 절차가 지연되는 경우가 있었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통합신고·대응센터'를 통해 경찰청을 중심으로 유관부처 인력을 파견받아 범죄피해 신고·대응을 원스톱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부처별 신고 접수 전화번호가 112로 통합된다. 

또한 정부 합동수사단을 통해 보이스피싱 조직의 말단 현금수거책부터 콜센터직원, 총책까지 철저히 추적하고 범죄단체 조직·가입, 피해금 해외반출, 대포통장·대포폰 유통, 조세포탈 범행 등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합동수사를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요한 경우 중국·필리핀 등 보이스피싱 거점 국가 수사 당국과의 공조를 바탕으로 해외 조직에 대한 현지 수사, 수배자 검거·강제송환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서민의 소중한 자산을 탈취하는 악질적인 보이스피싱 범죄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범부처 차원의 총력 대응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머선129 2022-06-23 17:39:52
보이스피싱 하는 것들은 .............정말 노답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