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은행권 최초 보이스피싱 차단 'AI 이상행동탐지 ATM' 도입
신한은행, 은행권 최초 보이스피싱 차단 'AI 이상행동탐지 ATM' 도입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2.03.07 14:0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객이 휴대폰으로 통화를 하며 ATM을 이용하고 있다. ⓒ 신한은행
▲ 고객이 휴대폰으로 통화를 하며 ATM을 이용하고 있다. ⓒ 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으로부터 고객들의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은행권 최초로 'AI 이상행동탐지 ATM'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고객이 ATM 거래 때 휴대폰 통화를 하거나 선글라스·모자를 착용하는 등 수많은 보이스피싱 데이터를 분석해 얻은 유사한 이상행동을 보이면 이를 탐지해 거래 전에 고객에게 주의 문구를 안내하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의 데이터 전문가와 외부 AI업체가 8개월간의 딥러닝을 통해 연령대별 다양한 거래유형을 학습해 분석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령층 고객 내점이 많고 보이스피싱 사고 우려가 많은 영업점에 우선 도입하고 향후 전국 모든 ATM에 확대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이상행동탐지 데이터와 보이스피싱 사고 발생 계좌의 상관관계 분석을 기반으로 이상금융거래분석시스템과 연계, AI 이상행동이 탐지되면 추가 본인 인증 후 거래가 가능하도록 프로세스를 변경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영업점을 운영하지 않는 야간과 주말 시간에도 ATM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금융사고로부터 고객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