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KAIST, 글로벌 선도 공동 AI 연구센터 설립
KT-KAIST, 글로벌 선도 공동 AI 연구센터 설립
  • 오해빈 기자
  • 승인 2021.12.14 14: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와 KAIST 관계자들이 킥오프 행사에서 공동연구센터 설립과 공동 연구과제 추진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 KT
▲ KT와 KAIST 관계자들이 킥오프 행사에서 공동연구센터 설립과 공동 연구과제 추진을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 KT

KAIST와 DIGICO KT가 글로벌 선도 AI와 SW 기술개발을 위해 본격적인 R&D 협력을 추진한다.

KT는 KAIST-KT 공동연구센터 설립과 공동 연구과제 추진을 위한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행사에는 이동만 KAIST 공과대학장 교수와 김이한 KT 융합기술원장 전무, 공동연구소장인 배순민 KT AI2XL연구소장과 류석영 KAIST 전산학부장과 양 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력은 지난 5월 24일 KAIST-KT AI·SW 공동 R&D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이후 KAIST-KT 임원급 연구진과 책임교수들이 참석한 공동 워크숍을 통해 성사됐다. 

주요 협력 내용은 △차세대 AI·인간중심 AI 구현을 위한 R&D 과제 추진 △공동연구센터 설립·운영 인프라 구축 △KAIST에 KT 채용연계형 AI 석사과정 개설 등을 포함한다.

KAIST와 KT는 AI 원천기술과 산업·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AI 응용기술을 공동으로 연구 개발하는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KT AI2XL 연구소장과 KAIST 전산학부장을 공동연구소장으로 선임한다.

KT 융합기술원장과 KAIST 공과대학장 등 8명의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동연구 프로그램 수행 과정에 필요한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과제는 △Full Understanding △Natural Interaction △Creative Experience △Smart & Healthy Living 분야에서 대규모 투자나 자원이 필요한 과제와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과제 7개를 우선 선정해 연구를 진행한다.

1차 과제 선정 이후에도 연구과제를 발굴해 KAIST 연구그룹의 R&D 역량과 KT AI 서비스와의 시너지 창출로 산업 전반의 혁신을 리딩할 예정이다. 

이동만 KAIST 학장은 "공동연구센터 설립으로 학생을 넘어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하며 향후 인문사회과학과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시각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한 융합기술원장은 "국내 최고의 AI·SW기술력을 보유한 KAIST와 R&D 협력을 진행하게 돼 매우 기쁘며 고객의 삶의 변화와 산업 전반의 혁신을 리딩해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세이프타임즈 후원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